회원가입은
카카오 아이디 또는
구글 아이디로만 가입 가능합니다.
위 카카오, 구글 아이콘을 눌러주세요.
loveBoy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페이지 정보

작성일 09-07-27 17:22 조회 694 댓글 7 좋아요 0
작성자 익명

본문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어느 젊은 사형수가 있었습니다.

사형을 집행하던 날........

형장에 도착한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5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28년을 살아온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최후의 5분은

비록 짧았지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5분을 어떻게 쓸까?

그 사형수는 고민끝에 결정을 했습니다.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작별 기도를 하는데 2분,


오늘까지 살게해준 하나님께 감사하고.......

곁에 있는 다른 사형수들에게........

한 마디씩 작별 인사를 나누는데 2분,


나머지 1분은........

눈에 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지금 최후의 순간까지 서있게 해준 땅에

감사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삼키면서........

가족들과 친구들을 잠깐 생각하며........

작별인사와 기도를 하는데........

벌써 2분이 지나 버렸습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려느 순간,

'아~! 이제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자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지나가버린 28년이란 세월을........

금쪽처럼 아껴쓰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되었습니다.


'아~! 다시 한 번..

인생을 더 살 수만 있다면....'

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집행 중지명령이 내려와....

간신히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구사일생으로 풀려 난 그 는

그 후, 사형집행 직전에 주어졌던

그 5분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평생 '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살았으며

하루하루, 순간순간을....

마지막 순간처럼 소중하게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합니다.


그 결과....

'죄와 벌', '카마라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등

수 많은 불후의 명작을 발표하여

톨스토이에 비견되는 세계적 문호로

성장하였다고 합니다.


그 사형수가 바로....

'도스토예프스키'였습니다.
이 글을 추천하셨습니다

익명님의 댓글

익명

죄와벌 명작이조 필독서 입니당 ^^

익명님의 댓글

익명

저두 읽었어용 ㅎ

익명님의 댓글

익명

필독서지요 ㅋ

익명님의 댓글

익명

익명님의 댓글

익명

죄와벌~ 고등학교때 감명깊게 읽었던 책 중 하나~

익명님의 댓글

익명

하아 눈물나요 ㅠㅠㅠㅠㅠㅠㅠㅠ

익명님의 댓글

익명

저도 하루하루 오분을 소중하게 써야 하는데 정말 왜이럴까요 흑흑

고객센터 1661-5877
평일 오전 9시 - 오후 6시(점심시간 오후 12시 - 오후 1시)
진짜컴퍼니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1번로 61, 104동 504호 (예미지파크힐스 오피스텔) (수완동)
대표 - 강원용
사업자번호 - 211-07-54463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2-광주광산-0016호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목포 제2009-02호
© 2009 loveboy. All Rignts Reserved.